박용근 전북도의원,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도덕적 해이 극심

경진원 도덕적 해이 극심..순수 연봉외 소득 2500여만원 달해..
간부 직원 겸직 및 시간외수당 등 독식...도민 혈세 낭비
시간외근무 수당 최고 1,430만원 챙겨

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2/12/29 [10:59]

박용근 전북도의원,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도덕적 해이 극심

경진원 도덕적 해이 극심..순수 연봉외 소득 2500여만원 달해..
간부 직원 겸직 및 시간외수당 등 독식...도민 혈세 낭비
시간외근무 수당 최고 1,430만원 챙겨

안진구 기자 | 입력 : 2022/12/29 [10:59]

박용근 도의원 [ 사진= 전북도의회]   © 안진구 기자

 

[시사더타임즈 / 안진구 기자] 전북경제통상진흥원(이하 경진원)의 간부(팀장급)직원이 근무시간에 출장을 가서 외부 강의를 하고, 주말에는 유사한 업무를 반복적으로 처리하면서 시간외수당을 챙기는 등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실정이다.

 

전북도의회 박용근 의원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진원이 제출한 최근 3년간 경진원 팀장급 이상 간부직원의 겸직수입과 시간외수당, 외부강의수입 등의 자료를 검토한 결과, 시간외근무 일정을 스스로 결정할수 있는 팀장급 이상에서 과도한 시간외 수당 지급이 있었다고 밝혔다.

 

경진원은 민원인과 청사내에서 큰 소리로 다투는 등 갑질을 한 간부 직원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에 불구한불문경고처분을 하는 등 사실상 자기식구 감싸기에 급급한 모습도 드러났다.

 

경진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3~4급 팀장급 직원 16명의 2020년 시간외 근무수당은 최고 1,430만원이었고, 다음은 1,166만원, 842만원 순이었고 최하는 397만원이었다.

 

1,430만원이라는 거액의 시간외 수당을 받은 이 팀장의 주말 근무 내역을 검토한 결과, 쇼셜벤처 홍보 준비, 잔무처리, 바이셜준비, 소셜벤처서류 검토, 자료 검토, 재도전 선발 준비 등이 부분이었으며, 근무 시간은 대부분 4시간 정도였다.

 

경진원의 업무 처리 시스템상 팀장급 이상의 주된 업무는 스스로 기획하기 보다는 소속 팀원들이 작성한 서류에 대해서 결재하거나 보완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말에 4시간씩 유사한 근무를 해야 하는지는 이해하기 곤란한 실정이다.

 

또 경진원이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으나, 다른 자료에서 부분적으로 확인된 다른 한 팀장의 2021년도의 시간외근무수당은 1,355만원이었으며, 순수 연봉을 제외한 소득이 연봉의 절반가량인 2,474만원이었다. [표 참조]

 

이 팀장의 2021년도 주말근무 내역은 신규사업검토, 일자리센터 구축관련, 일자리센터 이전 관련, 일자리센터 운영계획 검토 등이 대부분이었으며, 주말의 근무시간은 14시간 정도였다.

 

또한 고위직인 3급의 한 팀장은 최근 3년간 모두 18회 동안 외부 강연에 나가 1,050만원의 강의수당, 2020년에 시간외근무수당으로 427만원을 받았다.

 

외부강연 최대 수익자인 이 팀장은 근무시간에 온라인으로 강의하거나 출장(근무)처리한 경우도 있었고, 일부는 출장 처리를 하지 않고도 강의를 한 경우가 있었다. 물론 근로자의 당연한 권리인 연가를 이용한 경우가 있을 수 있으나, 관련 자료 미제출로 확인이 불가능했다.

 

이밖에 경진원은 지난 2월에 자체 청년뉴에이브 특별감사 결과 민원처리 및 사업관리 업무소홀로 담당 팀장에 대해서 불문경고 했다고 자료를 제출했으나, 자세한 징계 사유 등에 대해서는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은 경진원이 요구한 모든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어, 일부만 분석했다면서 기업 지원에 헌신해야할 경진원 직원이 갑질하면서도 대학강사 겸직과 외부 강의 등으로 근무시간에 처리하지 못한 일을 주말 등에 처리하면서 고액의 시간외 수당까지 챙기는 등 전북도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이같은 공기업의 도덕적 해이는 경진원만의 일은 아닌 것 같다면서 전북도의 모든 투자기관의 운영실태와 대 도민서비스 실태에 대해서도 일제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자체 산하 공기업의 도덕적해이가 근절되길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용근 전북도의원 관련기사목록
  • 박용근 전북도의원,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도덕적 해이 극심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