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분기 전기요금 13.1원/kWh 인상, 가스요금은 동결

단계적인 요금 현실화
한전의 누적 적자와 가스공사의 미수금을 2026년까지 해소

조 윤 기자 | 기사입력 2023/01/03 [13:22]

2023년 1분기 전기요금 13.1원/kWh 인상, 가스요금은 동결

단계적인 요금 현실화
한전의 누적 적자와 가스공사의 미수금을 2026년까지 해소

조 윤 기자 | 입력 : 2023/01/03 [13:22]

▲ 2023년 1/4분기 전기·가스 요금 조정안 관련 브리핑[이미지출처=산업통상자원부 누리집]   © 조 윤 기자

 

[시사더타임즈 / 조 윤 기자] 정부가 새해 1분기 전기요금을 13.1/kWh 인상하고, 가스요금은 일단 동결 후 2분기 이후 인상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0에너지 분야 주요 현안 관련 브리핑에서 유례없는 한파와 높은 물가 등으로 어려움이 많은 상황에서 전기·가스 요금 조정 방안을 말씀드리게 되어 마음이 매우 무겁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한전과 가스공사의 경영을 정상화하고, 에너지 공급의 지속성을 확보하는 등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전기·가스요금의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2023년 경제정책방향에서 밝힌 바와 같이, 단계적인 요금 현실화를 통해 한전의 누적 적자와 가스공사의 미수금을 2026년까지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촉발된 세계적인 에너지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유럽, 미국, 일본 등 세계 각국의 에너지 요금이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에너지의 대부분을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도 국제 에너지가격의 급등으로 에너지 수입액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무역수지 적자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이 국내 요금에 적기에 반영되지 못해 한전의 경우 작년의 6조원에 이어 올해는 30조원을 상회하는 적자가 예상되는 등 에너지 공기업의 적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 결과 국내 에너지 공급의 지속 가능성이 우려되고 채권시장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등 우리 경제 전반으로 부담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5년간 저원가 발전원인 원전이 축소되고, LNG 등 원가가 높고 연료비 변동 리스크에 취약한 발전원 비중이 증가된 상황에서 국제 에너지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서너배 이상 폭등한 것이 한전의 적자를 심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 장관은 그동안 정부는 한전과 가스공사의 재무개선을 위해 한전 14조원, 가스공사 10조원 규모의 고강도 자구노력과 함께 발전연료 개별소비세 인하와 전력구매가격(SMP) 상한제 실시 등 비용절감에 노력해 왔다고 전했다.

 

또한 세계적인 에너지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노력만으로는 한전과 가스공사의 재무위기를 극복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정부는 우선 새해 1분기 전기요금을 13.1/kWh 인상하고, 2분기 이후는 국제 에너지 가격과 물가 등 국내 경제 및 공기업 재무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요금 인상여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가스요금의 경우 동절기 난방비 부담과 전기요금 인상 등을 감안해 1분기에는 요금을 동결하고, 2분기 이후 요금 인상 여부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전기·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도 취약계층에 대한 요금부담 완화 등 에너지 복지는 더욱 촘촘하고 두텁게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기초생활 수급자 등 에너지 취약계층에는 에너지바우처와 연탄쿠폰 등 연료비 보조를 확대하고, 한전·가스공사와 협조해 전기요금 할인과 가스요금 감면도 추진한다.

 

농사용 전기요금은 이번 인상분에 대해서 3년에 걸쳐 1/3씩 분산 반영해 단기간에 요금부담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을 방지한다.

 

에너지 효율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해서는 효율진단-융자·보조-스마트 관리3종 패키지를 통해 에너지 수요효율화를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뿌리기업 등 에너지 다소비 기업에 대해서는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의무화제도(EERS) 사업 등을 통해 변압기, 사출기, 펌프 등의 고효율기기 교체를 집중 지원한다.

 

이 장관은 현재 세계 에너지 시장을 둘러싼 환경을 감안할 때 에너지 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에너지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기 위해 원전 등 저원가 발전원을 적극 활용하고, 보다 근본적으로 우리 경제를 에너지 저소비-고효율 구조로 전환하기 위해 공공부문, 산업부문 등 모든 경제주체와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전기요금 인상 관련기사목록
  • 2023년 1분기 전기요금 13.1원/kWh 인상, 가스요금은 동결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