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범기 전주시장, 왕의궁원 프로젝트 등 글로벌 관광도시 혁신전략 모색

우 시장을 단장으로 한 전주시 대표단, 6일부터 10일까지 4박 5일 간의 일정으로 일본 방문
동아시아문화도시 관련 시즈오카시와 교류의향서 체결하고, 향후 국제협력 방안 등 모색

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3/11/07 [13:27]

우범기 전주시장, 왕의궁원 프로젝트 등 글로벌 관광도시 혁신전략 모색

우 시장을 단장으로 한 전주시 대표단, 6일부터 10일까지 4박 5일 간의 일정으로 일본 방문
동아시아문화도시 관련 시즈오카시와 교류의향서 체결하고, 향후 국제협력 방안 등 모색

안진구 기자 | 입력 : 2023/11/07 [13:27]

          전주시 일본방문 글로벌 관광도시 혁신전략 모색 [ 사진 = 전주시청 ] © 안진구 기자


[시사더타임즈 / 안진구 기자] 우범기 전주시장이 민선8기 핵심사업인 왕의궁원 프로젝트를 구체화하고, 국제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전주시는 우범기 시장을 단장으로 한 전주시 대표단이 왕의궁원 프로젝트 등 전주 글로벌 관광도시 혁신전략 구상 등을 위해 6일부터 10일까지 45일 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고 6일 밝혔다.

 

우 시장은 첫날 ‘2023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일본 시즈오카현과 시즈오카시청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먼저 우 시장은 가와카쓰 헤이타 시즈오카현지사와 지난 2일 전주에서 막을 내린 동아시아문화도시의 과정을 되돌아보고, 지속적인 우의를 다짐할 예정이다.

 

또 시즈오카현의 제1도시인 시즈오카시를 방문해 난바 다카시 시즈오카시장과 교류의향서를 체결한다.

 

시는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를 계기로 올 한 해 시즈오카시와 양 지역의 문화예술 교류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이 과정에서 문화교류를 비롯해 청소년, 행정 등 다양한 분야의 지속적인 국제교류에 대해 논의해왔다.

 

시즈오카시는 지난 10월 전주에서 열린 전주미래도시포럼 2023’에 부시장을 대표로 한 방문단을 파견했으며, 대변혁의 시대를 맞아 4차산업과 기후 위기 등 다양한 이슈를 논의하여 미래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앞장서는 것을 골자로 한 글로벌미래도시선언에 서명한 바 있다.

 

전주시 대표단은 이어 오는 7일에는 자매도시이자 유네스코 공예창의도시인 가나자와시를 방문해 무라야마 다카시 시장과 다카 마코토 시의장을 만나 20년 교류사를 회고할 예정이다.

 

또한 가나자와의 겐로쿠엔(정원)과 가나자와성, 지난해 개관한 이시카와현립 도서관 등을 차례로 방문해 가나자와 지역의 관광과 글로벌 브랜딩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사례를 청취할 계획이다.

 

우 시장은 오는 8일에는 교토로 자리를 옮겨 지난 1994년 유네스코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니조성과 1869년 일왕이 도쿄로 가기 전까지 기거하며 왕궁 역할을 했던 교토 고쇼를 방문해 왕의궁원 프로젝트를 구상하게 된다.

 

오는 9일 일본 궁내청 산하 독립행정법인 국립문화재기구인 나라문화재연구소를 찾아 평성궁 복원사업에 관한 내용을 청취할 예정이다. 나라시는 나라 시대 헤이조쿄(平城京)가 세워졌던 일본의 고도(古都),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역사도시이자 연간 1300만명이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왕의궁원 프로젝트와 함께 추진 중인 고도지정을 위해 나라문화재연구소장과의 면담을 통해 지속적인 교류와 경험 공유를 요청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는 그동안 글로벌 브랜딩과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세계적인 도시들과 교류 네트워크를 점진적으로 확대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왕의궁원 프로젝트 등 주요사업 추진과 글로벌 관광도시 도약을 위해 세계 도시들과 꾸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일본방문 관련기사목록
  • 우범기 전주시장, 왕의궁원 프로젝트 등 글로벌 관광도시 혁신전략 모색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