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은 그대로 두고 용량 줄이는 꼼수 인상 실태조사 나서

김상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19 [18:32]

가격은 그대로 두고 용량 줄이는 꼼수 인상 실태조사 나서

김상환 기자 | 입력 : 2023/11/19 [18:32]

                                   ▲ [이미지출처=기획재정부 누리집]  © 김상환 기자


[시사더타임즈 / 김상환 기자] 정부가 생필품 슈링크플레이션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슈링크플레이션은 양을 줄인다는 뜻의 슈링크(shrink)와 물가 상승을 뜻하는 인플레이션(inflation)의 합성어다. , 가격은 그대로 두거나 올리면서 제품 용량을 줄이는 꼼수 인상을 의미한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오전 서울 한국수출입은행에서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부처별 물가안정 대응책을 논의했다.

 

김 차관은 최근 용량 축소 등을 통한 편법 인상, 이른바 슈링크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많다이러한 행위는 정직한 판매행위가 아니며 소비자 신뢰를 저해할 수 있기 때문에 정부에서도 중요한 문제로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선 11월 말까지 한국소비자원을 중심으로 주요 생필품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신고센터를 신설해 관련 사례에 대한 제보를 받도록 하겠다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소비자의 알권리를 제고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 물가 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며 세부품목별 물가안정대책을 꾸준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 차관은 정부는 이 달부터 본격적으로 범부처 특별물가안정체계를 가동하면서 현장을 면밀히 점검하고 물가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아직 물가 수준이 높고 중동 사태 향방, 이상기후 등 불확실성이 남아 있지만 최근의 물가 개선 조짐들이 확대되도록 물가안정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염료·생사(生絲), 식품용감자·변성전분 등은 업계 건의를 받아 인하된 관세를 내년에도 지속 적용할 계획이라며 계란의 경우에도 산지 고시가격이 경직적인 측면이 있고, 산지 고시가격이 수급 여건을 신속히 반영하도록 유도하는 동시에 공판장과 온라인 도매시장을 활용한 제도개선 방안을 12월 중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슈링크플레이션 관련기사목록
  • 가격은 그대로 두고 용량 줄이는 꼼수 인상 실태조사 나서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