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9 남북군사합의 1조 3항 효력정지

공중 감시·정찰 활동 복원

김상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4 [00:01]

9·19 남북군사합의 1조 3항 효력정지

공중 감시·정찰 활동 복원

김상환 기자 | 입력 : 2023/11/24 [00:01]

    ▲ 도서방어종합훈련에 참가한 장병이 K6 중기관포 사격을 하고 있다. 서방사 제공  © 김상환 기자


[시사더타임즈 / 김상환 기자] 정부가 22일 오후 3시부터 9·19 남북군사합의의 13항을 효력정지하기로 했다.

 

우리 군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북한의 도발 징후에 대한 공중 감시·정찰활동을 복원할 예정이다.

 

허태근 국방부 정책실장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북한의 소위 군사정찰위성발사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하는 북한의 모든 미사일 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우리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말했다.

 

또한 북한의 이같은 행태는 그동안 북한이 남북이 체결한 다수의 합의 뿐만 아니라 9·19 군사합의도 의도적·반복적으로 위반해 유명무실화시켜온 것처럼 남북한 합의 준수에 대한 그 어떤 의지도 없다는 것을 또다시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 실장은 “9·19 군사합의로 인한 비행금지구역 설정으로 접경지역 북한군 도발 징후에 대한 우리 군의 감시정찰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오히려 북한은 군사정찰위성까지 발사해 우리에 대한 감시정찰능력을 강화하려 하고 있다면서 국방부는 이미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강행할 경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경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는 9·19 군사합의 13항의 비행금지구역 설정에 대한 효력정지를 결정했고,이날 오전 8시에 개최된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정부는 국무회의 및 대북통지 등의 절차를 거쳐 이날 오후 3시부터 9·19 군사합의 13항을 효력정지하기로 했다.

 

허 실장은 우리 군은 9·19 군사합의로 이전에 시행하던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북한의 도발 징후에 대한 공중 감시·정찰활동을 복원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오늘 오전 3시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전군 주요지휘관회의를 실시해 우리 군의 대비태세와 효력정지에 따른 군사적 이행계획을 점검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같은 정부와 국방부의 조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각종 도발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필수 조치라며 북한의 도발에 대한 상응한 조치이고 최소한의 방어적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 정권에 있으며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을 감행한다면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기반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9·19 남북군사합의 관련기사목록
  • 9·19 남북군사합의 1조 3항 효력정지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