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가를 가족센터로

2022년 12곳 신규 설치
「제9차 생활SOC 정책협의회」 확정
3년간 총사업비 161억 원 국비 지원

조 윤 기자 | 기사입력 2021/10/23 [22:49]

폐가를 가족센터로

2022년 12곳 신규 설치
「제9차 생활SOC 정책협의회」 확정
3년간 총사업비 161억 원 국비 지원

조 윤 기자 | 입력 : 2021/10/23 [22:49]

                        ▲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 조 윤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9차 생활SOC 정책협의회개최 결과, ‘22년 생활SOC복합화사업 신규 사업에 가족센터 12개소가 포함됐다고 밝혔다.

 

가족센터 신규 대상지로 확정된 12개 지자체는 서울 송파구, 부산 연제구, 부산 영도구, 부산 금정구, 대전 동구, 경기 고양시, 경기 용인시, 강원 인제군, 충북 제천시, 충북 보은군, 경북 울진군, 경남 고성군으로 내년부터 3년간 총 161억 원(개소당 8억 원~15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부산 연제구의 경우 폐가주택 부지를 활용해 국공립어린이집과 가족센터를 복합화하는 사업으로 우수사업계획(경기 용인시, 부산 금정구도 포함)에 선정됐다.

 

정부는 여러 공간에 흩어져있던 시설을 한 곳으로 모아 지역 주민의 이용 편의를 높이고, 지자체의 부지예산 확보 문제 해소를 위해 2019년부터 생활SOC복합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가족센터에는 시군구에서 운영 중인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입주하여 지역 내 가족을 대상으로 교육·상담·돌봄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가족센터는 20152개소 건립을 시작으로, 2020년부터 생활SOC복합화 사업(시군구 당 1개소, 15억 원 이내 정액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서 시설 수가 확대되고 있다.

 

내년에 신규 지원할 12개소를 합하면 전국 108개소에 시··구 가족센터가 건립될 예정이며, 지금까지 4개소(서울 구로구, 경북 경주시, 부산 서구, 서울 양천구)가 완공되어 개관·운영 중이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가족센터는 가족형태별, 가족구성원의 생애주기별 욕구에 맞는 가족상담·교육돌봄서비스를 비롯하여 세대이웃 간 교류소통 공간을 제공하는 중요한 시설이다.”라고 강조하며, ”앞으로 가족센터가 1인 가구를 비롯한 지역의 모든 가족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폐가를 가족센터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