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정신질환자 정착 돕는 통합돌봄서비스 제공

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 ,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 정신질환자 분야  추진
복지사각지대 정신질환자의 자립생활 지원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

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2/02/11 [13:44]

전주시 정신질환자 정착 돕는 통합돌봄서비스 제공

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 ,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 정신질환자 분야  추진
복지사각지대 정신질환자의 자립생활 지원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

안진구 기자 | 입력 : 2022/02/11 [13:44]

 

 정신질환자 정착 돕는 통합돌봄서비스 제공(사진=전주시청) © 안진구 기자

 

 

 

  몸이 불편한 노인에 이어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이웃의 지역사회 정착을 돕는 통합돌봄서비스가 시작된다.

 

전주시는 올해 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함께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융합형 통합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이 서비스를 통해 정신질환자가 지역사회에서 소외되지 않고 당당한 구성원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추진하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신질환 분야 사업의 주요 내용은 지역사회의 정신질환자 발굴 및 개별 사례관리, 병원 퇴원 및 시설퇴소자의 자립 생활 지원, 지역사회 보건·복지자원 연계 등이다.

 

통합돌봄 대상자들이 맞춤형 상담과 동료지원가 경험 상담자립 지원 생필품 지원 및 독립생활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사업 신청대상자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으면서 병원 또는 시설에서 나온 지역사회 복귀나 독립생활에 도움이 필요한 전주시민이다.

 

통합돌봄서비스 의뢰 및 신청은 전주시보건소 치매안심과 또는 전주시 정신건강복지센터 통합돌봄사업 담당자, 35개 동 주민센터 통합돌봄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은 지역주민(노인장애인정신질환자)이 거주하는 곳에서 개개인의 욕구와 필요에 맞는 서비스를 누리고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독립생활 등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사회복지서비스 정책이다시는 지난  2019 년부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노인 분야 서비스를 추진해왔으며지난해 하반기부터 통합돌봄서비스를 장애인·정신질환자 분야로 확대했다.

 

김보영 전주시정신겅강복지센터장은 지역보건복지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정신질환자를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동료지원가 경험상담과 자립 생활지원 등을 통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안정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신질환자에 대한 융합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서비스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정신건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