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중이용시설, 화재대피와 피난동선 확보 특별점검

방역 위해 일부 출입구 폐쇄, 제한해 운영한 다중이용시설 중점

김상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6/28 [16:02]

다중이용시설, 화재대피와 피난동선 확보 특별점검

방역 위해 일부 출입구 폐쇄, 제한해 운영한 다중이용시설 중점

김상환 기자 | 입력 : 2022/06/28 [16:02]

                                              ▲ [이미지 출처 : pexels]  © 김상환 기자

 

[시사더타임즈 / 김상환 기자] 소방청(청장 이흥교)는 불특정다수인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의 안전을 위해 이달 20일부터 화재대피와 피난동선 확보를 중점으로 화재예방 컨설팅 및 특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상은 코로나19 안착기 이전 산발적 집단감염 우려 등으로 방역을 위해 일부 출입구를 폐쇄, 제한해 운영한 다중이용시설이고, 면회 또는 내원이 증가한 의료시설과 전면 등교수업 실시로 중점관리가 요구되는 학교 등이다.

 

전국 소방관서에서는 화재 시 이용자의 신속한 피난 대피방안 강구와 최단최적의 피난동선을 확보하기 위해 대상물 특별합동점검, 관계인 컨설팅 및 소방훈련 지도, 매체 등을 통한 피난대피 집중홍보, 화재초기 총력대응을 실시한다.

 

또한 지자체, 보건소교육지원청 등 관계기관과의 특별합동점검을 통해 비상구 폐쇄 또는 잠금행위, 장애물 적치 등 현장확인을 실시하고,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시정명령이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또 안전컨설팅 전담반을 구성해 대상별 표준 소방계획서 작성 지도와 실습체험 위주의 소방훈련, 피난동선 확인, 이용객 대피지도 등을 중점 실시한다.

 

화재로 인한 다수의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대상이나 피난 동선이 길어 대피가 어려운 장소는 관서장과의 간담회 및 멘토링 전담 간부를 지정해 화재예방교육을 비롯한 피난동선 관리방안 등 안전관리를 지속 추진한다.

 

                            ▲ 다중이용시설의 화재대피 및 피난동선 확보 추진 홍보물   ©

 

비상구 대피 홍보도 강화하는데, “불나면 대피 먼저”, “비상구는 생명의 문홍보콘텐츠를 활용해 대상별 안내문 발송, 포스터 배부, 매월 둘째주 수요일 안전하기 좋은 날 운영, 언론매체 및 뉴미디어를 활용해 집중 홍보를 전개할 방침이다.

 

또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부터 총력 대응하는 탑다운(Top-Down)방식을 적용하고, 먼저 신고를 접수한 119종합상황실은 자세한 화재상황을 확인한 후 가용소방력 총동원과 더불어 지원협력기관에 응원 출동을 요청하게 되며, 출동대는 경로상 신속한 출동로 선정과 교통제어신호시스템 등을 통해 골든타임을 확보해 나간다고 밝혔다.

 

권혁민 화재예방총괄과장은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소화도 중요하지만, 인명보호가 최우선 되어야 한다, “비상구의 효용을 극대화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계도와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종합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