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사람다운 사람

[칼럼] 정덕규 | 기사입력 2023/01/03 [11:11]

[칼럼] 사람다운 사람

[칼럼] 정덕규 | 입력 : 2023/01/03 [11:11]

 미국의 제 20대 대통령은 제임스 가필드(James Garfield)인데 1831년 출생해서 1881년까지 살다가 만 50세에 세상을 떠난 대통령입니다.

그에게는 짧은 생애 에서도 유독 일화(逸話)가 많은 대통령입니다.

우리나라 초등학교 도덕 교과서에 보면 <''대통령 자리에 앉은 어머니''>란 제목으로 그에 대한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습니다.

가필드는 클리블랜드 인근의 쿠야호가 카운티 흑인 마을의 통나무 집에서 매우 가난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2년만에 아버지가 사망하는 불행을 겪습니다.

초등학교도 무척 어렵게 다녔습니다.

교과서를 살 수 없어 남의 책을 빌려 공부하고 남의 어께 너머로 공부를 했다고 합니다.

어느 날, 그의 어머니가 안타까운 마음에 아들 가필드에게 말했습니다.

''세상에 우리처럼 가난한 집이 없구나. 이 어미가 부모 노릇도 제대로 못 해서 미안하구나.''

그때 가필드는 웃으면서 어머니에게 이렇게 대답 했습니다.

''어머니 걱정 하지 마세요. 제 친구 중엔 저 보다 더 가난한 아이도 있어요. 전 반드시 훌륭한 사람이 될것입니다''

''그래 부디 훌륭한 사람이 되어서 남을 도울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

어머니는 가필드에게 이런 말로 항상 아들을 격려해주었습니다.

가필드는 어머니의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며 열심히 공부하여 언제나 타의 모범생이 되었습니다.

가필드는 26세에 하이림 대학교

학장이 되었고 남북전쟁의 전투에 참가하여 전공을 세우고 소장으로 진급한 후 1863년 하원의원에 당선되자 군에서 퇴역한 후 18년간 워싱톤 정계의 핵심 인물로 떠 올랐습니다. 인기가 절정에 올라 18813월 드디어 미국의 제 20대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대통령 취임식 날,

가필드는 늙으신 어머니를 직접 부축해 취임식장에 모시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대통령이 앉을 자신의 자리에 그의 어머니를 앉게 하고, 가필드 자신은 어머니 옆에 서서 취임식 행사에 임하고 있는것입니다.

그는 취임 연설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저를 오늘, 미국 대통령이 되도록 보살펴 주시고 이끌어 주신 제 어머니를 이 자리에 모시고 나왔습니다. 오늘의 이 영광은 오로지 저의 어머님이 받으셔야합니다.'' 하고 어머니를 번쩍 안아 소개했습니다.

그러자 식장은 우레와 같은 박수와 함께 함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가필드의 이 이야기는 은혜를 모르고 원망 불평하거나 부모님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기는 오늘날 자녀들에게 많은것을 시사示唆하고 깨닫게 해 주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가필드에겐 또 이런 일화도 있습니다.

그가 초등학교 다닐 때 입니다.

어느 날, 선생님이 반 학생들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너희들이 장차 어른이 되면 하고싶은 일이 뭐냐 ?''

아이들이 서로 다투듯이 대답합니다.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훌륭한 의사가 되겠습니다.”

용감한 장군이 되겠습니다.”

유명한 정치가가 되겠습니다.”

모두가 서로 뭐가 되겠다고 야단들이었습니다.

그런데 가필드는 대답이 없었습니다.

선생님이 조용히 앉아 있는 가필드에게 ''가필드 너는 무엇이 되고 싶니?''

''저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반 친구들 모두가 깔깔대며 웃고 있는데 가필드에 대해 잘 알고 있던 선생님은 웃지 않고 다시 묻습니다

''가필드야, 그 말이 무슨 뜻이냐?''

'', 선생님! 사람다운 사람이 되겠다는 뜻입니다. 사람이 사람답지 못하면 무엇이 되겠습니까?! 저는 먼저, 사람다운 사람이 되겠습니다.''

어른스런 이 말에 웃던 아이들 모두가 고개를 숙이고 분위기가 숙연(肅然)해 졌습니다.

가필드는 자신이 말한 사람다운 사람이 되기 위해서 정직하고 성실하게 평생동안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 했습니다.

 

그에게는 몇 가지 좌우명이 있습니다.

- 약속은 적게 하고, 진실만 말하자.

- 남을 비방하거나 나쁜 생각을 말자

- 비밀은 내것이나 남의것이나 지키자.

- 내 행동에 책임을 지고 남의 탓으로 돌리지 말자.

- 잠들기 전에 기도로 반성의 시간을 갖자.

 

가필드는 대통령이 된 후에도 평생 위의 좌우명을 지키면서 사람다운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다고 합니다.

1881102일 윌리암스 대학교 모교 동창회에 참석하기 위해 워싱톤의 볼티모어 포토맥 철도역에서 기차를 기다리던 가필드 대통령은 39세의 찰스기토(Charles Guiteau)가 쏜 두발의 총탄에 사망합니다.

암살범 기토는 재판에서 가필드 대통령이 자신을 파리 주재 미국 공사(公事)로 임명해 주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진술했습니다.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에 이어 재임중 암살당한 두번째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두번째로 짧은 기간 200일을 재직한 대통령이 가필드 입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은혜를 모르고, 거짓을 물 마시듯 말하고, 향략에 빠져 가정을 버리기도 하고 자기에게 이익이 된다면 동료도 친구도 심지어 가족도 팔고 있는 세상입니다.

 

사람이기를 포기한 사람들 처럼 살아가고 있습니다. 사람다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 쉽지가 않다고 했습니다.

사람으로 태어났다고 다 사람이 아니라고 합니다.

만물의 영장(靈長)으로 하느님의 형상을 지닌 사람답게, 바르고 진실되게 살며 사랑을 베풀고 사는 사람이 사람다운 사람이 아니겠습니까?

  • 도배방지 이미지

칼럼 정덕규 관련기사목록
  • [칼럼] 사람다운 사람
  • 광고
    광고
    광고
    기고/칼럼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