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대응팀 출범시켜 온라인 불법도박 대응

김상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6 [21:47]

범정부 대응팀 출범시켜 온라인 불법도박 대응

김상환 기자 | 입력 : 2023/11/06 [21:47]

                                              ▲ [이미지=pexels]  © 김상환 기자


[시사더타임즈 / 김상환 기자] 정부는 온라인 불법도박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범정부 대응팀을 출범시켜 미래세대인 청소년의 안전을 위한 대책을 수립, 시행해 나가기로 했다.

 

그간 각 유관기관에서 청소년 도박 문제에 대한 나름의 대응책을 시행해 왔으나 각 기관의 개별적인 조치만으로는 실효적인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유관기관의 적극적 대응과 관심을 독려하고 실행력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해 청소년 도박 문제 대응 컨트롤타워인 범정부 대응팀이 출범하게 됐다.

 

범정부 대응팀은 청소년 상대 불법도박 사이트 운영조직에 대한 강력한 수사·단속, 도박사이트와 광고 신속 차단 등 모든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주기적으로 성과와 개선 방안을 점검하기로 했다.

 

범정부 대응팀에는 법무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방송통신위원회, 대검찰청, 경찰청,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가 참여한다.

 

3일 이노공 법무부 차관 주재로 열린 범정부 대응팀 제1차 회의에서는 수사·단속 치유·재활 교육·홍보 조사·연구 등 각 분야별로 불법도박을 근절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됐다.

 

이는 지난달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인터넷 방송, 게임, SNS 등 온라인 불법도박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철저한 수사·단속, 불법사이트 차단, 상담과 치료 등 범정부 총력 대응을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법무부와 대검찰청은 온라인 도박사이트 운영 조직에 대한 수사 역량을 강화해 범죄단체조직·활동, 조세포탈 등의 혐의까지 적극 적용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내년 331일까지 온라인 도박사이트 및 광고 매체와 청소년 도박에 대한 특별단속을 전개한다.

 

방통위는 방심위와 협력해 불법사이트·도박광고 등에 대한 신속히 심의·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한편, 사행산업통합감독위는 불법사행산업감시신고센터에서 불법도박 사이트에 대한 감시 및 차단·수사의뢰를 실시하기로 했다.

 

문체부는 콘텐츠 불법유통 사이트 및 사이트 내 게재 광고 감시, 차단, 삭제를 실시하고 여가부는 불법도박 사이트 등 점검 및 홀덤펍 등에 대한 청소년 유해업소 지정을 추진한다.

 

또한 청소년기 특성에 따른 맞춤형 상담·치유 프로그램 개발, 도박 위험군 청소년 조기발굴을 위한 진단조사, 도박특화형 중독관리사업 확대 등 불법도박 관련 치유와 재활 지원도 강화한다.

 

법무부는 최우선으로 비행청소년·소년원생을 대상으로 도박중독 예방교육을 월 1회 편성토록 하고, 전국 학교와 청소년시설에 찾아가는 법교육 강의를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부와 사행산업통합감독위도 학생 맞춤형 도박 예방교육 자료를 개발해 보급하고 학부모를 대상으로 예방교육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교육부는 또 시도교육청별 학생 도박 예방교육 실시현황 실태조사를 실시하는 등 관련 사안에 대한 조사와 연구도 추진해 나간다.

 

이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온라인 불법도박은 청소년의 미래를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오늘 출범하는 범정부 대응팀이 원팀으로 수사·단속, 치유·재활에서부터 교육·홍보, 조사·연구에 이르기까지 불법도박으로부터 청소년 보호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불법도박 관련기사목록
  • 범정부 대응팀 출범시켜 온라인 불법도박 대응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