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에너지 가격 상승 등으로 경상수지 흑자 축소 가능성

무역수지 악화, 위안화 약세 영향이 중첩
2002년 12월 이후 20년 만에 최고치

김상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9/06 [12:18]

국제에너지 가격 상승 등으로 경상수지 흑자 축소 가능성

무역수지 악화, 위안화 약세 영향이 중첩
2002년 12월 이후 20년 만에 최고치

김상환 기자 | 입력 : 2022/09/06 [12:18]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김상환 기자

 

[시사더타임즈 / 김상환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국제에너지 가격 상승과 중국 등 글로벌 수요 둔화로 무역수지가 악화되면서 향후 경상수지 흑자 축소 가능성이 있다경상수지와 내외국인 자본흐름 등 외환수급 여건 전반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8월 들어 무역수지 악화, 위안화 약세 영향이 중첩되며 원·달러 환율이 빠르게 상승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2일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7.7원 오른 1362.6원에 마감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는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가 109.66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는 200212월 이후 20년 만에 최고치다.

 

추 부총리는 최근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재차 확대되며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도 확대되고 있지만 대내 요인보다는 주로 대외여건 악화에 기인한다높아진 환율수준과는 달리, 대외건전성 지표들은 큰 변화없이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국가신용 위험도 지표인 CDS 프리미엄은 지난 76일 연중 최고점(56bp)이후 하락 흐름을 지속하며 지난 333bp를 기록했다. 우리 기업과 금융기관의 해외채권 발행을 통한 외화조달도 원활한 상황이다.

 

종합적인 대외거래 지표인 경상수지도 당분간 변동성은 크겠지만 상반기중 248억 달러 흑자를 기록하는 등 연간으로 상당규모의 흑자 달성은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최근 국제에너지 가격 상승과 중국 등 글로벌 수요둔화 등으로 무역수지가 악화되면서 향후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높아진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해 기재부를 비롯한 한은·금융위·금감원 등 경제·금융 당국이 긴장의 끊을 놓지 않고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금융·외환시장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면서 관계기관 간 긴밀한 공조하에 필요시 선제적으로 대응해 시장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또한 추석 연휴기간 중에도 관계기관 합동대응체계를 가동해 해외 금융·외환시장 및 실물경제 상황을 실시간 점검하고 신속히 대응하겠다특히 시장 교란행위에 대해서는 적기에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의 대내외 상황을 종합해볼 때 복합위기 상황의 장기화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면서 관계기관 합동으로 시나리오별 컨틴전시 플랜을 재점검해 금융·외환·실물경제 분야 취약부문 중심 실태점검과 대응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