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28일까지 탄소중립 융자지원에 1470억 투입

최대 10년간 500억 지원

김상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3/16 [15:51]

다음달 28일까지 탄소중립 융자지원에 1470억 투입

최대 10년간 500억 지원

김상환 기자 | 입력 : 2023/03/16 [15:51]

                                              ▲ [이미지출처=pexels]  © 김상환 기자

 

[시사더타임즈 / 김상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온실가스 감축 시설과 연구개발(R&D)에 투자하는 기업에 금융지원을 하는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 융자지원사업에 올해 1470억원을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을 위해 산업부는 지원 첫해인 지난해에 912억 원, 올해 1470억 원의 융자 및 이차보전 예산을 확보했다.

 

산업부는 기업당 공공자금관리기금 이자율(올해 1분기 4.01%)보다 2%포인트 낮은 이자율로 최장 10년간 최대 500억원 한도 내에서 탄소중립 투자에 대한 융자금 또는 이차보전금을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원자력 발전과 관련된 프로젝트도 융자나 이차보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에는 자원순환, 석유·화학, 철강 등 다양한 분야에서 72개 기업이 신청했고 산업부는 이 중에서 경제적·기술적 파급효과와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큰 34건의 프로젝트를 선정해 모두 16000억 원 규모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민간투자를 유도했다.

 

올해 사업공고는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28일까지 산업부, 한국산업단지공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고,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융자지원 사업관리시스템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산업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오는 22일부터 광주를 시작으로 권역별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사업안내서를 배포하고 지원 내용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 프로젝트는 신청·접수 기간 종료 후, 적합성 검토 및 기술성 평가 등을 거쳐 5월 말 선정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탄소중립 지원 관련기사목록
  • 다음달 28일까지 탄소중립 융자지원에 1470억 투입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