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월 1,800억 규모 건강보험 추가지원

비상진료체계 안정적 운영 위해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사업 지침 보완
3월 8일부터 시행

김상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07 [21:12]

3월부터 월 1,800억 규모 건강보험 추가지원

비상진료체계 안정적 운영 위해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사업 지침 보완
3월 8일부터 시행

김상환 기자 | 입력 : 2024/03/07 [21:12]

                                ▲ [이미지=보건복지부 누리집]  © 김상환 기자


[시사더타임즈 / 김상환 기자]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37() 9시 이한경 제2총괄조정관 주재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필수의료 보상강화 추진계획 등을 논의하고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및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정부의 점검 결과 현재까지 의료현장에서 큰 혼란 없이 비상진료체계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3612시 기준 응급실 일반병상 가동률은 29%,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은 71% 수준으로 집단행동 이전과 유사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주요 5대 병원의 중환자실은 축소 없이 운영하고 있으며, 응급실도 중증환자 위주로 기능을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일부터 비상진료대책에 따라 건강보험 지원방안을 시행중이다.

 

입원 환자에 대한 진료를 지원하기 위해 정책가산금을 신설했고, 응급의료체계 유지를 위해 응급수술, 시술에 대한 보상강화도 추진했다.

 

또한, 상급종합병원에서 병의원급으로 경증환자를 회송하는 경우 보상도 강화했다.

 

이날 회의에서 보건복지부는 집단행동 장기화시에도 비상진료체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월 1,882억원 규모의 비상진료체계 건강보험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해 보고했다.

 

비상진료체계 운영 장기화에 대비해 기존의 시행 중인 과제들은 지원 기간을 연장하며, 새롭게 추진되는 지원방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비상진료 기간 중 상급종합병원 등의 중증환자 중심의 진료를 유도하기 위해 중증환자를 진료체계를 유지하고 적극 진료한 기관에 대해서는 사후 보상을 추진하고, 경증환자 회송에 대한 보상도 추가 인상한다.

 

둘째, 병원 내 중환자 및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교수 등 전문의가 중환자 진료 시 정책지원금을 신설한다. 또한, 일반병동에서도 심정지 등 응급상황 발생 시 조기 개입 및 적시치료를 추진하는 신속대응팀에 대한 보상강화와 함께 참여기관도 확대한다.

 

셋째, 응급환자의 신속한 전원 및 24시간 공백없는 응급의료체계 유지를 위한 보상도 강화한다. 중증환자가 신속하게 배정될 수 있도록 보상을 신설하고, 심폐소생술 등 응급실에서 시행하는 의료행위 등에 대한 가산도 대폭 인상한다.

 

이번에 수립된 지원 방안은 의료기관 안내를 거쳐 오는 311일부터 시행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추가지원 뿐만 아니라 예비비도 신속하게 집행할 계획이다.

 

36일 국무회의에서 비상진료체계 가동을 위한 1,285억원 규모의 예비비가 심의·의결됨에 따라 이를 신속히 집행하여 대체인력의 조속한 배치,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간 의료이용 및 공급체계 개선 등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진료지원 간호사들이 보다 원활하게 업무수행을 할 수 있도록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사업 지침도 보완한다.

 

보건복지부는 간호협회, 병원계 등 의견수렴을 거쳐 현장에서 애로사항이 있던 총 98개 업무 범위를 정리했고, 진료지원이 가능한 업무와 불가능한 업무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보완된 지침은 38일부터 시행되며, 보건복지부는 간호사 업무범위 검토위원회를 구성하여 현장 질의에 신속 대응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등 정부부처 산하 공공병원도 운영시간을 연장하는 등 비상진료대책을 적극 시행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산하 9개 산재병원은 응급실 등 필수진료시설을 24시간 가동하는 등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있으며, 향후 근로자건강센터의 가용한 의료인력을 지역병원에 연계하는 등 의료공백 최소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근로자건강센터는 보건관리자 선임 의무가 없는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의 작업관리, 건강상담 등을 통한 직업병 예방을 위해 설치하고, 병원 등 총 23개소 운영 중이다.

 

3611시 기준 보건복지부가 서면 점검을 통해 100개 수련병원 전공의(12,225) 근무 현황을 점검한 결과, 계약 포기 및 근무지 이탈은 총 11,219(91.8%)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현장점검 실시 결과 업무개시명령을 위반해 미복귀한 것으로 확인된 근무이탈자에 35일부터 행정처분 사전통지서를 등기우편으로 발송하고 있다.

 

35, 6일 교육부가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동맹휴학은 허가된 바 없었다. 수업거부가 확인된 곳은 8개 대학으로, 해당 학교에서는 학생 면담·설명 등 정상적 학사 운영을 위해 노력중이며 교육부는 대학에 정상적인 학사관리를 지속적으로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현재 유효한 휴학신청은 358개교 14, 68개교 13명으로 누적 총 5,425명으로 재학생의 28.9%에 달하며, 휴학 허가는 352개교에서 4, 66개교에서 13명으로 집계됐다.

 

이한경 제2총괄조정관은 보름 이상 의사 집단행동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큰 차질없이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은 의사·간호사 등 의료진 여러분의 노고와 헌신 덕분이며, 현장에서 국민 불편을 직접 해결하는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 덕분이라고 말하며, “국가는 국민 보건에 위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끝까지 세심하게 살피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관련기사목록
  • 3월부터 월 1,800억 규모 건강보험 추가지원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