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우리가 앞장선다.

시, 2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7차 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민·관협의체 회의’ 개최
- 제3기 민관협의체 위원들 모여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정책 제언 및 연대·협력 결의

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15:48]

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우리가 앞장선다.

시, 2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7차 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민·관협의체 회의’ 개최
- 제3기 민관협의체 위원들 모여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정책 제언 및 연대·협력 결의

안진구 기자 | 입력 : 2024/06/25 [15:48]

▲ 제7차 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민.관협의체 회의 [ 사진 = 전주시청 ]    ©안진구 기자

 

[시사더타임즈 / 안진구 기자전주시가 촘촘한 지역사회 통합돌봄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댔다.

 

시는 25일 시청 4층 대회의실에서 전주시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을 함께 추진 중인 보건·의료 전문가와 복지·돌봄 전문가, 장애·정신 전문가, 주거 전문가, 자문위원 등 3기 민간협의체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7차 전주시 지역사회통합돌봄 민·관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민관협의체는 시가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협력과 소통을 바탕으로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협력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재 활동 중인 3기 민관협의체는 전주시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이 종료되는 내년 말까지 운영되며, 당연직인 우범기 전주시장과 권근상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학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 위원들은 2026년에 본격 시행되는 의료요양 등 통합지원에 관한 법률에 대한 안내를 받고, ‘전주시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의 목표와 방향 등 주요사업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 질의응답 및 정책 제언의 시간도 마련됐다.

 

또한 전주시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장기요양 재가급여자 등급외자 노인 맞춤 돌봄 중점대상자 급성기·요양병원 퇴원환자 등 양병원(시설) 입원(입소) 경계선상에 있는 75세 이상 돌봄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해 지역사회 내 거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제공되는 주요 서비스는 방문형 의료지원, 퇴원환자 연계 지원, 주거환경 개선 및 낙상 예방 가정환경 조성, 생활 지원, 이동지원 등으로, 개인별 서비스 제공계획 수립 시 재가장기요양 서비스와 노인맞춤돌봄 서비스 등 국가 돌봄 사업을 우선 연계한 후 추가지원 서비스를 연계하는 방식으로 제공된다.

 

시는 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지원에 관한 조례에 의거해 지난 2019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민·관협의체를 결성하고 2년 주기로 협의체를 운영해왔으며, 지난해 7월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고도화 버전인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의 시작과 함께 제3기 민·관 협의체가 발족됐다.

 

권근상 민간 공동위원장은 이날 전주시가 초고령 사회의 돌봄 대안인 통합돌봄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민간에서도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3기 지역사회 통합돌봄 민·관 협의체의 분야별 다직종 협력체계를 내실 있게 운영해 전주시 노인 의료 통합지원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통합돌봄 시범사업이 향후 모든 시민의 돌봄 보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역사회 통합돌봄 안전망을 구축에는 ·관을 떠나 모든 전주시민들의 협력이 필요 할 것으로 보여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지역사회 통합돌봄 관련기사목록
  • 전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우리가 앞장선다.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