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연 전북도의원,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및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 촉구 건의

전북균형발전 특위, 13일 본회의에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및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 촉구 건의안’발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관련 절차 이행 및 자산운용 특화 금융도시 육성을 위한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 촉구

안진구 기자 | 기사입력 2022/12/14 [11:41]

이명연 전북도의원,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및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 촉구 건의

전북균형발전 특위, 13일 본회의에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및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 촉구 건의안’발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관련 절차 이행 및 자산운용 특화 금융도시 육성을 위한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 촉구

안진구 기자 | 입력 : 2022/12/14 [11:41]

▲  이명연 전북도의원 [ 사진 = 전북도의회]  ©안진구 기자

 [시사더타임즈 / 안진구 기자] 전라북도의회 균형발전특별위원회(위원장 이명연)13일 정부 등을 상대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및 한국투자공사 전북 이전을 촉구하는 내용의 건의안을 공동발의했다.

 

건의안에는

전라북도의 금융산업 육성에 관한 지역공약을 이행하고, 전북 특화 금융산업 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는 구체적인 로드맵과 지원계획 수립을 촉구하고,

대선공약으로 명시된 약속이자, 우리 지역과 전 도민의 오랜 열망인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절차를 연내 조속히 착수하여 줄 것,

한국투자공사와 함께 자산운용 관련 공공기관의 전북 이전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북 균형발전특위 이명연 위원장은 전북이 금융도시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금융공공기관과 민간 자산운용사들의 집적화가 이루어져야 하며, 이에 앞서 기 이전한 국민연금공단과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는 한국투자공사의 전북 이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투자공사는 국내 2위의 자산운용 공공기관으로 국민연금과 집적화하여 가장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기관으로 전라북도가 수년전부터 전북으로의 이전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기관이다.

 

 

이명연 위원장은 정부는 2017년부터 전라북도를 금융도시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해 왔으나, 그에 필요한 금융중심지 지정과 관련한 금융 공공기관 추가 이전 같은 후속조치는 이루어지지 않아 전라북도의 은행 등 금융기관 비중은 전국의 4%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며,

 

지난 4월 당시 윤석열 당선인이 국민연금공단 등 전북을 직접 방문하면서 다시 한번 전북 금융도시 육성에 대한 도민의 기대감이 한층 높아졌지만 새 정부 출범 이후 7개월 이상 지난 지금에도 관련된 절차들이 전혀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번 건의안은 지난 11.17일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대구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에서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한 구상안을 내놓고, 중규모의 공공기관 약 360개 지방 이전을 내년 말부터 가시화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하여 전라북도 의회 차원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마련되었다.

 

전라북도의회 균형발전특별위원회는 이명연, 전용태, 강태창, 김명지, 김성수, 나인권, 문승우, 박정규, 서난이, 윤수봉, 임승식 의원이 활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湖南議政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