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출국납부금 인하

출국납부금 3000원 인하
면제 ‘12세 미만’으로 확대

김상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30 [16:22]

내달부터 출국납부금 인하

출국납부금 3000원 인하
면제 ‘12세 미만’으로 확대

김상환 기자 | 입력 : 2024/06/30 [16:22]

                         ▲ [이미지출처=문화체육관광부 페이스북]  © 김상환 기자


[시사더타임즈 / 김상환 기자] 항공요금에 포함되는 출국납부금 부담금이 인하 돼 자녀와 함께 하는 가족여행 등의 부담이 완화 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71일부터 항공요금에 포함되는 출국납부금 부담금을 1만 원에서 7000원으로 3000원 인하하고, 면제 대상도 2세 미만에서 12세 미만으로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미 항공권을 사전 예매하고 71일 이후로 출국하는 경우에도 이미 부담금이 포함된 만큼, 부담금 감경분을 환불할 예정이다.

 

연간 4700만 명이 부담금 감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특히 면제 대상을 대폭 확대함에 따라 초등학교 이하 자녀와 함께하는 가족여행 등의 부담 완화도 기대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 327일 제23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표한 부담금 정비 및 관리체계 강화 방안과 64일 관광개발진흥기금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것으로 출국납부금이 도입된 이후 대대적인 첫 개편이다.

 

출국납부금은 국내 공항 및 항만을 통해 해외로 출국하는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징수하는 부담금으로 관광수지 적자 해소와 국내 관광기반 구축 등 관광산업 진흥을 위해 1997년부터 도입됐다.

 

출국납부금 인하는 71일부터 출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에게 적용된다.

 

다만 법령 시행 전인 71일 이전에 항공권 예매를 완료하고 71일 이후에 출국하는 경우에는 이미 납부한 금액 중 감경분을 환불할 방침이다.

 

문체부는 징수위탁사업자인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와 협의하고 있는 출국납부금 부담금 온라인 환불청구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 대로 환불 조치에 나선다.

 

올해 4월부터 출국납부금 징수위탁 수수료를 인하(5.5%4.0%)한 것과 관련, 관광 분야에 대한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 규모를 유지할 수 있도록 재정당국과 협의할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도 부담금 납부자인 국민 눈높이에 맞게 부담금 운용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국납부금이 도입된 이후 대대적인 첫 개편인만큼 부담금 인하 조치는 가족여행 등의 부담이 완화되고 부담금 운영의이 보다 공정해지고 투명해질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출국납부금 관련기사목록
  • 내달부터 출국납부금 인하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