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농촌 주거환경 대폭 개선된다.

취약 농촌 주거환겅 개선 기대

안진용 기자 | 기사입력 2024/07/06 [09:45]

순창군, 농촌 주거환경 대폭 개선된다.

취약 농촌 주거환겅 개선 기대

안진용 기자 | 입력 : 2024/07/06 [09:45]

                                  ▲ <출처 : 순창군청>  © 안진용 기자



[시사더타임즈 / 안진용 기자] 
농식품부가 추진한 ‘2025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이하 새뜰마을사업) 공모에 순창군이 최종 선정돼 국비 33억원을 확보해 농촌 주거환경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3일 군에 따르면 쾌적한 마을 주거환경 정비를 통해 정주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한 새뜰마을사업 공모에 순창군 풍산면 대가마을과 금과면 매우마을 2곳이 선정돼 주민들의 삶의 질을 한층 더 높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앞서, 군은 국가예산확보를 위해 지난 1월부터 공모 신청을 준비해 주민설명회 실시, 추진위원회 구성, 사업설명회 개최, 선진지 견학 등 사전 준비에 철저를 다한 결과 풍산면 대가와 금과면 매우 2개 마을이 동시에 최종 새뜰마을사업에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일 군수는 취임 이후 농촌 지역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새뜰마을사업 공모선정을 위해 지역주민들과의 끊임없이 소통해 지역의 목소리를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사업 계획에 반영하는 등 사업 추진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전년도 3개마을(팔덕백암, 유등외이, 적성임동)이어 연속 선정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풍산 대가마을은 방치된 공폐가가 16, 슬레이트 비율이 56%, 30년 이상 노후주택 비율이 80%에 달하며, 금과면 매우마을 역시 공폐가가 5, 슬레이트 비율이 49%, 30년 이상 노후주택 비율이 78.4%에 이르는 등 주민 정주 여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또한 선정된 농촌마을을 대상으로 4년 동안 풍산면 대가마을 사업비 약 23, 금과면 매우마을에 사업비 약 20억을 투입해 기반시설 정비, 주택 정비, 마을 환경개선, 휴먼케어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최영일 순창군수는이번 공모사업 선정 배경에 가장 크게 작용한 요인은 두 마을 주민들의 적극적인 노력과 의지였다면서사업공모에 힘썼던 것처럼 이번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마을을 새롭게 탈바꿈시켜 순창군의 슬로건 중 하나인 따뜻한 복지를 실현하고 귀농귀촌 여건을 개선해 정주인구 증대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농촌 주거환경이 대폭 개산될 공모사업이니 만큼 선정된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보여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